로고

계곡 위에 세운 대형 누각 ‘의성 고운사 가운루’, 국가보물 된다

조선 전~중기 공포양식의 ‘문수사 대웅전’ 등 2곳 보물 지정 예고

대한법률신문사 | 기사입력 2024/04/09 [21:20]

계곡 위에 세운 대형 누각 ‘의성 고운사 가운루’, 국가보물 된다

조선 전~중기 공포양식의 ‘문수사 대웅전’ 등 2곳 보물 지정 예고

대한법률신문사 | 입력 : 2024/04/09 [21:20]

조선 전~중기 공포양식을 보여주는 ‘문수사 대웅전’과 계곡 위에 세운 대형 누각인 ‘의성 고운사 가운루’가 국가 보물이 된다.

 

문화재청은 9일 고창 문수사 대웅전(高敞 文殊寺 大雄殿)과 의성 고운사 가운루(義城 孤雲寺 駕雲樓)를 국가지정문화유산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

 

▲ 고창 문수사 대웅전 (사진=문화재청 제공)  ©



먼저 고창 문수사 대웅전은 전라도 지역 대표 문수도량인 문수사의 주불전(主佛殿)으로, 보물로 지정된 고창 문수사 목조석가여래삼불좌상을 봉안하고 있는 건물이다.

 

문수사는 644년(백제 의자왕 4) 자장율사가 창건했다고 전하나 기록으로 확인할 수는 없다.

 

다만 문수사 창건기(1758년)에 따르면 임진왜란 후 1607년(선조 40)에 중창되었고, 1653년(효종 4) 회적 성오화상이 또 다시 고쳐 지었다고 한다.

 

그 다음해인 1654년에는 제자인 상유가 삼불좌상과 시왕상 등을 조성했다고 전해지는데, 문수사 대웅전도 이 시기에 중창된 것으로 추정된다.

 

문수사 대웅전은 정면 3칸, 측면 2칸 규모로 단순하면서도 강직한 ‘공포’의 형태와 짜임을 지니고 있는데, 이는 조선 전기~중기에 이르는 양식과 전라도의 지역적 특색을 보여준다.

 

특히 지붕은 4면에 공포가 배열된 팔작지붕의 형식을 갖추고 있었으나 후대에 맞배지붕으로 그 형태가 변화함에 따라 현재는 ‘다포’계 맞배지붕의 기법과 양식을 충실하게 갖추고 있다.

 

이밖에도 단청에는 전통무기안료와 아교가 사용된 옛 기법이 남아 있어 학술적·역사적 가치를 더하고 있다.

 

한편 ‘공포’는 처마의 무게를 받치려고 기둥머리에 짜 맞추어 댄 나무쪽을 말하며 ‘다포’는 공포를 기둥 위와 기둥과 기둥 사이에도 꾸며 놓은 건축양식이다.

 

▲ 의성 고운사 가운루 (사진=문화재청 제공)  ©



의성 고운사 가운루는 대한불교조계종 제16교구의 본사인 고운사의 진입부에 자리 잡고 있으며, 계곡 위를 가로질러 건립된 사찰 누각 중 가장 큰 규모다.

 

의성 고운사는 신라 의상대사가 창건한 사찰로 전해지는데, 의성 고운사 가운루는 고운사사적비(1729년)와 고운사사적비(1918년) 등의 문헌사료를 통해 1668년에 건립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가운루는 정면 5칸과 측면 2칸의 장방형 평면에 팔작지붕 형식을 갖춘 사찰 누각으로 조선 중·후기의 건축양식이 잘 남아 있다.

 

또한 계곡의 양쪽 기슭을 가로질러 배치되어 있으며 3쌍의 긴 기둥이 계곡 바닥에서 누각을 떠받치고 있다.

 

무엇보다 기둥과 기둥 사이의 간격을 넓게 배치한 점 등이 기존의 사찰누각과는 다른 독특한 구조로 자연과의 조화를 잘 이루고 있어 학술적, 예술적 가치가 높다.

 

한편 문화재청은 이번에 예고한 고창 문수사 대웅전과 의성 고운사 가운루에 대해 30일 동안 의견을 수렴한 뒤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보물로 지정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주간베스트 TOP10